실시간뉴스 :
최종편집 : 2018.12.05 13:02

 HOME > 열린마당

탈핵약속 실천 촉구 2017인 기자회견

  • 2017.06.09
  • 조회 4429
첨부파일 : 170608_탈핵약속실현촉구_보도자료_선언문_명단_수정_.pdf (320.4K) [2]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학계, 종교계, 정당, 법조계, 일반시민 등 각계각층 3,600 명 긴급 선언
세종문화회관 앞 기자회견 후 국정기획위까지 행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국정운영 100대 과제’ 확정을 눈앞에 둔 6월 8일 오전 11시, 8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이하 탈핵공동행동)이  <탈핵약속 실현 촉구 2017인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에너지 공약은  탈핵 정책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약 자료집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비롯해 계획 중인 핵발전소 백지화, △ 월성 1호기 폐쇄, △ 원안위 강화, △ 탈핵로드맵 수립, △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등 다양한 탈핵정책을 약속한바 있습니다. 또한 정책협약을 통해 △ 신고리 4호기, 신울진 1,2호기 등 건설 중 핵발전소 건설 잠정 중단과 사회적 합의를 통한 운영여부 결정, △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 계획 중인 핵발전소(영덕, 삼척, 울진) 백지화, △ 파이로프로세싱(제2원자력연구원) 재검토, △ 핵발전소 인근 피해주민 지원 등을 약속한 바 있습니다.

당일 기자회견을 통해  탈핵공동행동은 국정운영 100대 과제에 이들 약속사항이 제대로 반영될 것을 한목소리로 촉구하였습니다.  또한 최근 일부 지자체와 핵산업계, 원자력학계들이 탈핵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데 대해 지역 참가자들의 강력한 규탄 발언도 이어졌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참석자들은 국정기획위까지 행진을 진행해서 탈핵약속 실현 촉구 내용을 담은 선언문을 전달하였습니다.

이번 선언은 애초 1천인 선언을 목표로 6월 1일 밤부터 서명이 시작되었으나, 하루만에 1천여 명이 서명에 참가하여 ‘2017인 선언’으로 확대·준비되었습니다. 서명운동 중간에 연휴가 끼여 있는 상황에서도 전체 서명자가 3,600명이 참여하였습니다. 이만큼 탈핵약속 실현을 촉구하는 국민적 열기가 뜨겁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습니다.


< 탈핵약속 실현 촉구 2017인 선언 참가자 총 3,600명 > 

《노동계 : 77명》 《교육단체·교사 : 136명》
《법조계 : 93명》 《생협·협동조합 : 154명》
《시민사회단체(환경·탈핵·에너지단체) : 298명》
《시민사회단체(환경·탈핵·에너지단체 제외) : 372명》
《정당 : 232명》 《종교계 : 394명》
《학계 : 536명》 《기타 단체 : 126명》
《일반 시민 : 1,182명》

다음은 선언문 전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와 한수원 비리, 울산과 경주에서 일어난 지진은 핵발전소의 위험성과 문제점을 다시 한 번 일깨우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수많은 우려와 문제제기에도 정부는 더 많은 핵발전소를 건설해 왔습니다. 부실한 안전성 평가에도 노후 핵발전소는 수명연장 되었고, 핵발전소 인근 지역주민의 건강 문제는 도외시 되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다수의 후보들이 탈핵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그간 정부가 보였던 핵발전소 위주의 전력정책은 처리 불가능한 핵폐기물을 양산했고, 초고압 송전탑 건설로 지역주민들에게 또 다른 희생을 강요했습니다. 더 이상 핵발전으로 인한 위험성과 불평등은 참을 수 없는 상태가 되었고, 이는 대통령 선거기간 동안 다양한 탈핵 공약과 약속이 나오게 된 직접적인 계기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에너지 공약 역시 탈핵 정책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약 자료집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비롯해 계획 중인 핵발전소 백지화, △ 월성 1호기 폐쇄, △ 원안위 강화, △ 탈핵로드맵 수립, △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등을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지역주민·시민단체와 맺은 정책 협약을 통해 △ 신고리 4호기, 신울진1,2호기 등 건설 중 핵발전소 건설 잠정 중단과 사회적 합의를 통한 운영여부 결정, △신고리 5,6호기와 신울진 3,4호기 백지화, △ 계획 중인 핵발전소(영덕, 삼척) 백지화, △파이로프로세싱(제2원자력연구원) 재검토, △ 핵발전소 인근 피해주민 지원 등을 약속한바 있습니다.
조기 대선에 따라 아직 새 정부 구성이 끝나지 않았고, 대통령직 인수위가 없는 등 적지 않은 혼란이 있으나,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 약속들은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일부 지자체와 핵산업계, 원자력학계 등 탈핵정책 실현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는 국민의 뜻과 전혀 다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 약속은 단지 몇몇 사람들과의 약속이 아니라,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염원하는 모든 국민들과의 약속이었고, 앞으로 이 땅에서 태어나고 살아갈 후손들을 위한 약속이었습니다.
탈핵과 에너지전환은 이제 멈출 수 없는 과제입니다. 이미 많은 나라들이 논쟁을 멈추고 탈핵-에너지 전환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우리도 이제 불필요한 논쟁을 멈추고탈핵의 주요한 과제들을 어떻게 실현해 나갈 것인지를 고민해야 할 것입니다.

한 나라의 에너지 정책을 바꾸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탈핵을 제때 실현하지 못한다면 너무나 큰 후과를 겪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일본 후쿠시마와 구소련의 체르노빌을 통해 우리는 너무나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이에 우리는 새 정부와 국정기획자문위에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약속이 제대로 지켜지기위한 방안을 수립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기득권과 관성에 굴하지 않고 거침없이 탈핵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만들 것을 촉구합니다. 아울러 탈핵정책 수립을 염원하는 우리 역시, 탈핵약속이 지켜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함께 만드는 탈핵정책을 통해 걱정과 불안함, 지속 불가능함을 떨쳐내고 안전하고 깨끗하며 지속 가능한 에너지 정책을 만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 합니다.

                          2017. 6. 8. 

탈핵약속 실현 촉구 2017인 선언
 참가자 3,600명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선거기간 중 게시판 글쓰기 제한 안내 관리자 05.31 9670
[공지]연천의 옛 사진 코너가 개설되었습니다. 연천닷컴 07.06 25103
스팸성(광고/구인/아르바이트) 게시물 등록금지 연천닷컴 04.22 48131
회원가입방법 및 글쓰기 이용 안내 연천닷컴 04.21 47827
950 [공지]선거기간 중 게시판 글쓰기 제한 안내 관리자 05.31 9670
949 미움과 증오 그린맨 05.19 701
948 공포증의 원인과 해결책 그린맨 05.02 644
947 세계화(globalization) 그린맨 04.06 730
946 2017년 4기 위탁부모 모집 및 예비위탁부모 교육 안내 경기북부가… 10.31 1287
945 ■[마감예정]정부지원100%무료교육(식대/교통비 41만6천원 매월 캠퍼스 08.30 1358
944 가정위탁 위탁부모 교육안내 가정위탁지… 08.16 1325
943 [공지]연천의 옛 사진 코너가 개설되었습니다. 연천닷컴 07.06 25103
942 직무유기 연천군청을 고발합니다. (1) 박민주 07.05 2314
941 탈핵약속 실천 촉구 2017인 기자회견 의양동환경… 06.09 4430
940 [논평] 원자력공학자들의 부끄러운 성명, 학자적 양심 어디가고 실천연대 06.08 1472
939 [성명서]새 술은 새 부대에, 탈핵정부 산업부를 찬핵정권 인사에 실천연대 06.08 1445
938 탈원전 친환경 대체에너지 정책 공약 1호 조치하라! 실천연대 06.08 1421
937 [논평]원자력공학자들의 부끄러운 성명 실천연대 06.08 1545
936 ☞ GCM농법, 연천지사 모집공고 GCM농법 03.29 1469
 
 
 1  2  3  4  5  6  7  8  9  10